닫기 공유하기

'PSG 고별전' 음바페, 리옹과의 컵대회 결승 선발…이강인은 벤치 예상

26일 리옹과 프랑스컵 결승

[편집자주]

PSG와 고별전을 앞둔 음바페. © AFP=뉴스1
PSG와 고별전을 앞둔 음바페. © AFP=뉴스1


파리 생제르맹(PSG)의 고별전을 앞둔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가 선발 출전해 마지막 우승을 노린다. 음바페의 동료인 이강인은 벤치에서 출발할 것이란 예상이 나왔다.

PSG는 26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릴의 피에르모루아 경기장에서 올랭피크 리옹을 상대로 2023-24시즌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컵) 결승전을 치른다.

올 초 트로페 데 샹피옹(프랑스 슈퍼컵)에서 정상에 올랐던 PSG는 리그앙(리그1) 3연패를 달성하며 벌써 2관왕에 올랐다.

여기에 리옹마저 꺾는다면 이번 시즌 자국 리그 3관왕을 달성하게 된다.

2023-24시즌을 앞두고 마요르카(스페인)를 떠나 PSG로 이적한 이강인도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3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된다.

특히 이날 경기는 2017년부터 PSG에서 뛰었던 음바페의 고별전으로 눈길을 끈다. 음바페는 최근 "올 시즌을 마친 뒤 팀을 떠날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음바페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명문 레알 마드리드로의 이적이 유력하다.

PSG에서 좋은 호흡을 자랑했던 이강인(왼쪽)과 음바페. © AFP=뉴스1
PSG에서 좋은 호흡을 자랑했던 이강인(왼쪽)과 음바페. © AFP=뉴스1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은 음바페의 출전과 선발 여부에 대해 "물론"이라고 답했다.

음바페는 AS모나코에서 임대로 뛴 2017-18시즌부터 7시즌 동안 PSG에서 활약하며 307경기에서 256골을 넣었다.

그는 리그앙 우승 6회, 프랑스컵 우승 3회, 슈퍼컵 우승 3회 등을 경험했고, 2018-19시즌부터 6년 연속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반면 현지 매체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고별전에 선발서 빠질 것이라 전망했다. '르 파리지앵'은 선발 명단으로 음바페와 브래들리 바르콜라, 우스만 뎀벨레, 파비앙 루이스, 비티냐, 워렌 자이르-에메리를 예상했다.

한편 올 시즌 PSG 유니폼을 입은 이강인은 준수한 활약을 했다. 리그 3골 4도움을 포함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까지 총 5골 5도움으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