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월배중 김서현, 전국소년체전 100m 허들서 25년 만에 여중부 한국新

13초67에 결승선 통과
철산중 권서린, 여중부 경보 5000m 우승

[편집자주]

25년 만에 100m 허들 여중부 한국기록을 작성한 김서현 (대한육상연맹 제공)
25년 만에 100m 허들 여중부 한국기록을 작성한 김서현 (대한육상연맹 제공)


김서현(대구 월배중)이 25년 만에 100m 허들 여중부 한국기록을 수립하며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김서현은 25일 전남 목포시 목포종합경기장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여중부 100m 허들 결선에서 13초67로 전지유(거제중앙중·14초80), 이수연(인천 부원여중·15초66)을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는 종전 여중부 한국기록(1999년 14초10)을 25년 만에 경신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100m 허들 종목으로 전향한 지 4개월 된 김서현은 자신의 세 번째 허들 경기 출전 만에 여중부 한국기록을 작성했다.

김서현은 "앞선 두 대회 경기에서 아쉽게 여중부 한국기록을 경신하지 못했는데, 오늘 새로운 한국기록을 수립해 기쁘다"며 "앞으로 더욱 노력해서 지속해서 개인 기록을 경신해 나가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중부 경보 5000m 결선에서는 권서린(경기 철산중)이 23분30초55를 기록으로 우승했다.

권서린은 "아쉽게 여중부 한국기록을 경신하지 못했지만 우승해서 무척 기쁘다. 향후 여중부 한국기록 수립을 목표로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위는 24분45초57을 기록한 황지나(충남 태안여중), 3위는 26분14초01의 오연지(경기 송내중앙중)가 각각 차지했다.

이 밖에 단거리 유망주 최지우(구례여중)는 여중부 400m 결선에서 56초68을 기록하며 전국소년체전에서 3년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