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나만의 집 만들어보자"…서울도시건축학교 6월부터 시작

올해로 10주년…연령별 체험·답사 프로그램

[편집자주]

서울도시건축학교 포스터(서울시 제공).
서울도시건축학교 포스터(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6~11월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어린이와 청소년,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2024년 서울도시건축학교'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서울도시건축학교'는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어린이, 시민 대상 건축학교이자 서울시의 대표 시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서울도시건축학교는 크게 강좌, 체험, 답사의 세 가지 구성요소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강좌는 참여자의 관심과 수준에 맞게 기초반과 심화반으로 나누어 진행하며 전·후반기 총 30회로 구성했다.

체험 프로그램인 '나의 집 만들기'는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집'을 직접 구상하고 만들어보는 교육과정이다.

초등학생 반은 '내방 만들기', '내 집 그리기', '우리 동네 말하기' 등을 주제로 저학년 반(1~3학년)과 고학년 반(4~6학년)으로 나누어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교육을 제공한다.

중·고등학생 반은 '나를 위한 아지트 만들기'를 주제로 여름방학 기간에 운영된다. 건축과 도시에 관심 있는 청소년들이 전문가를 만나서 다양한 질문과 대화를 통해 호기심과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대학생 이상 일반인은 기초반과 심화반으로 나누어 운영된다. 기초반은 전문가와 함께 내가 꿈꾸는 집을 구체화해 간단한 평면도를 그려보는 시간을 가지고, 심화반은 건축 코디네이터와 함께 도면과 모형을 만들면서 집을 구체화하고 현실화하는 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도시건축 답사는 전문가와 함께 주제별로 서울의 다양한 동네 이야기를 보고, 들을 수 있다. 초등학생 이상 시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으며, 8월~10월 진행된다.

모든 프로그램에 대한 참여 신청은 매월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올해부터는 선착순이 아닌 추첨을 통해 참여자를 선발해 좀 더 많은 시민에게 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서울도시건축학교 10주년을 기념해 서울도시건축센터의 보다 체계화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 여러분들이 도시와 건축에 흥미를 느끼고, 기초와 소양을 쌓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