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남자 양궁, 예천 월드컵 단체전 우승…여자는 은메달

2024 파리 올림픽 앞두고 청신호

[편집자주]

남자 양궁 리커브 대표팀 김제덕(오른쪽)과 김우진/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남자 양궁 리커브 대표팀 김제덕(오른쪽)과 김우진/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한국 남자 양궁이 다시 한번 세계 최강의 전력을 자랑했다.

김우진(청주시청), 김제덕(예천군청), 이우석(코오롱)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은 26일 경북 예천의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4 현대 양궁 월드컵 2차 대회 리커브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독일을 5-1(57-55 56-53 56-56)로 제압,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지난달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진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남자 대표팀은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임시현(한국체대), 전훈영(인천시청), 남수현(순천시청)이 팀을 이룬 여자 양궁 대표팀은 결정전에서 중국에 슛오프 접전 끝에 4-5(54-54 55-55 56-54 52-56 )로 석패했다.

특히 한국은 슛오프에서도 29-29 동률을 이뤘지만 중국의 화살이 과녁의 중심에 더 가까워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다.

여자 대표팀은 월드컵 1차 대회에 이어 2연속 준우승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