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프로야구 수원·인천 경기 우천 취소

[편집자주]

방수포 깔린 수원 야구장. 뉴스1 DB © News1 DB
방수포 깔린 수원 야구장. 뉴스1 DB © News1 DB

26일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수원 키움 히어로즈-KT 위즈전과 인천 한화 이글스-SSG 랜더스전이 비로 순연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날 수원과 인천 경기가 각각 우천과 그라운드 사정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프로야구는 올 시즌 개막 후 총 25경기가 비·미세먼지 등을 이유로 정상 개최되지 못했다.

취소된 경기는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