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원, 대구 꺾고 4경기 연속 무패…제주, 3경기 만에 승리(종합)

강원 황문기, 후반 추가 시간 골로 승리 견인
제주, '10명' 수원FC에 1-0 신승…7위 점프

[편집자주]

강원FC의 황문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강원FC의 황문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강원FC가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황문기의 극적 골을 앞세워 4경기 연속 무패(3승 1무)를 이어갔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1명이 퇴장 당한 수원FC에 힘겹게 이기며 3경기 만에 웃었다.

강원은 26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4라운드 에서 2-1로 승리했다.

최근 2연승을 포함, 4경기에서 3승 1무를 이어간 강원은 6승 4무 4패(승점 22)로 4위에 올랐다.

1만1977명 찾은 홈경기에서 3연승에 도전했던 대구는 패배, 3승 5무 6패(승점 14)로 11위에 머물렀다.

전반전에는 양 팀 모두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0-0으로 접전이 이어졌다.

강원이 후반 7분 김이석의 골로 앞섰다. 김이석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드리블 한 뒤 왼발로 강하게 슈팅을 때려 대구 골망을 흔들었다.

대구는 후반 30분에 나온 장성원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강원과 대구는 득점을 위해 공격을 이어갔지만 골을 넣지 못해 1-1로 시간이 흘렀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경기에서 강원의 황문기가 번뜩였다. 황문기는 후반 추가 시간 정한민의 패스를 받아 대구 수비수를 제친 뒤 오른발로 슈팅, 팀에 짜릿한 승리를 안겼다.

제주 유나이티드가 3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제주 유나이티드가 3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제주는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경기에서 서진수의 결승 골로 1-0 진땀 승리를 거뒀다.

3경기 만에 이긴 제주는 5승 2무 7패(승점 17)가 되면서 11위에서 7위로 점프했다. 수원FC는 3연승이 무산되며 6승 3무 5패(승점 21)로 5위에 머물렀다.

헤이스가 경기 시작 4분 만에 골대를 때리는 등 공세를 높이던 제주는 전반 11분 서진수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헤이스의 패스를 받은 서진수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수원FC 골망을 흔들었다.

수원FC는 장염 증세로 출전 명단에서 이승우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면서 좀처럼 이렇다 할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수원FC는 후반 26분 교체로 투입되며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인도네시아 국가대표 아르한이 1분 만에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하는 악재까지 겹쳤다. 

수적 열세까지 몰린 수원FC는 경기 막판 동점을 위해 마지막 힘을 짜냈다. 하지만 몬레알의 슈팅이 골대를 때리고, 안데르손의 슈팅이 김동준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동점을 만드는데 실패했다.

실점 위기를 넘긴 제주는 추가 골을 넣기 위해 경기 막판까지 공격을 이어갔지만 골 결정력 부족으로 더 이상 골을 넣지 못하고 1골 차로 승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