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피츠버그 배지환, 애틀랜타전 대타 출전…1타수 무안타

시즌 타율 0.200…팀도 1-8 패배

[편집자주]

배지환(25·피츠버그 파이리츠). © AFP=뉴스1
배지환(25·피츠버그 파이리츠). © AFP=뉴스1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배지환(25)이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후 대타로 출전했지만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배지환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대타로 출전해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선발로 나서 멀티 출루를 기록했던 배지환은 선발 제외로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시즌 타율은 0.200(10타수 2안타)이 됐다.

애틀랜타 선발투수가 좌완 크리스 세일이 등판함에 따라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배지환은, 팀이 1-6으로 뒤진 8회말 선두타자 알리카 윌리엄스의 타석에 대타로 나섰다.

애틀랜타 투수 딜런 리를 상대한 배지환은 2차례 파울 타구를 날리며 적극적인 자세를 취했다. 하지만 2스트라이크 노볼의 불리한 카운트를 이겨내지 못하고 4구 만에 삼진으로 물러났다.

배지환은 이어진 9회초 수비에서 2루수로 투입됐다. 앞서 외야수로만 출장했던 그는 올 시즌 처음으로 내야수를 소화했다.

피츠버그는 9회 2점을 추가 실점한 뒤 1-8로 패했다. 2연승이 끊긴 피츠버그는 시즌 전적 25승29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4위를 마크했다.

2연패를 끊은 애틀랜타는 30승20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