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맞춤 신용관리 서비스"…토스-NICE신용평가, '신용플러스' 멤버십 출시

월 구독료 1900원…최대 1000만 원까지 금융 사기 보상

[편집자주]

토스는 NICE평가정보와 '신용플러스' 멤버십을 론칭했다고 밝혔다.(토스 제공)
토스는 NICE평가정보와 '신용플러스' 멤버십을 론칭했다고 밝혔다.(토스 제공)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NICE평가정보(NICE)와 제휴를 맺고 '신용플러스' 멤버십을 론칭했다고 27일 밝혔다.

신용플러스는 토스와 NICE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개인 맞춤형 신용 관리 서비스다. 월 이용료 1900원을 내면 신용점수를 올릴 방법을 개인 대출 및 카드 사용내역 등에 맞게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또 추가 대출을 받을 경우 신용점수가 어떻게 변하는지도 계산해 볼 수 있다.

일례로 여러 개 대출이 있으면 NICE가 보유한 개인신용 정보를 바탕으로 어느 대출을 얼마나 상환하면 신용점수가 어떻게 변하는지 알려준다. 또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사용 방법에 따라 신용점수가 몇 점이나 오르는지, 연체 기록을 관리하는 방법으로 신용점수를 얼마나 향상할 수 있는지도 확인이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를 구독하면 금융 사기 보상도 혜택으로 제공한다. 범위는 피싱·해킹 등 다양한 금융 사기를 포함한다. 가입 기간에 따라 보상 금액이 차등적으로 정해진다. 최대 보상 금액은 1000만 원이다.

토스 관계자는 "개인에게 맞춰 구체적으로 신용점수 상승 방법을 보여주는 것이 신용플러스만의 특징"이라며 "토스 사용자들이 신용점수 관리 또한 간편하고 정확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NICE와 긴밀하게 협업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토스는 지난 2017년 업계에서 처음으로 무료 신용점수 조회 서비스를 선보이며 금융소비자들의 주도적인 금융 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사용자는 토스 앱 내에서 NICE 및 KCB 기준으로 자신의 신용점수를 조회하고 신용점수 상승 신청 또한 간편하게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 누적 사용자 수는 올해 5월 기준 2450만 명을 넘어섰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