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란'→ '짓무름'…의료기기 이상사례 표준코드 용어 정비

식약처, '용어 정비에 따른 사례집' 마련

[편집자주]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News1 강승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News1 강승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기 업자 등 취급자가 의료기기 부작용을 보고할 때 사용하는 '의료기기 이상사례 표준코드'의 이해도를 높이며 부작용 보고를 쉽고 정확히 할 수 있도록 용어를 정비했다고 27일 밝혔다.

의료기기 이상사례 표준코드란 의료기기 부작용에 대한 신속한 분석·평가를 위해 부작용 내용, 발생원인 및 환자 상태 등을 세부적으로 구분한 코드다. 식약처는 표준코드 중 한자어 등 어렵거나 의미가 불명확한 코드의 명칭이나 정의를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정비했다.

예를 들어 '미란'을 '짓무름/침식'으로 '재료의 비후화'를 '재료(기기)의 두꺼워짐' 등 쉬운 용어로 변경했고 '차단 실패'는 '전원 종료 실패', '고장 안전 문제'는 '안전장치 문제' 등 의미를 명확히 했다.

식약처는 이번 정비에 따라 관련 사례집을 마련했다. 사례집은 혼동하기 쉬운 코드 간의 구별법과 자주 보고되는 이상사례에 적합한 코드의 예시 등을 마련했으며, 이와 별개로 동영상 교육자료도 함께 제작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에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