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차병원, 국내 최초 난임 트레이닝 센터 오픈…전문 연구원 양성

100여평 규모 최신 장비 갖춰…美 생식의학회 연계도 논의

[편집자주]

차병원 글로벌 난임트레이닝센터 선임 연구원이 정자 채취 후 선별 과정에 대해 교육하고 있다. (차병원 제공)
차병원 글로벌 난임트레이닝센터 선임 연구원이 정자 채취 후 선별 과정에 대해 교육하고 있다. (차병원 제공)

차 의과학대학교 차병원은 국내 최초로 난임 전문 연구원을 양성하는 글로벌 난임 트레이닝 센터를 오픈했다고 27일 밝혔다.

난임에서 임신성공률을 좌우하는 데 난임 연구원들의 기술력이 60~70%를 차지한다고 할 정도로 중요하지만 현재 국내에 난임 연구원들에게 실제 기술을 교육하거나 훈련하는 곳은 전무하다.

차병원 종합연구원 고정재 부원장은 "현재 천차만별인 국내 난임센터의 임신성공률이 약 10%만 높아져도 연간 1만 명 이상의 아이들이 더 태어날 수 있고 보험 재정도 500억원 이상 줄일 수 있다"며 "국내 난임 연구원들의 실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올릴 수 있도록 지난 40년간 쌓아온 차병원 연구실의 모든 노하우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 지하 2층에 들어서는 난임 트레이닝 센터는 100여 평 규모로 난임 시술에 사용되는 최신 장비와 시설을 갖췄다.

20년 이상 실무 경력을 가진 박사급 난임 연구원들이 이론 강의는 물론 동물의 생식세포를 활용한 실습 등을 진행한다.

차병원 관계자는 "미세정자주입술(ICSI), 배아생검술(biopsy), 배양 기술 등 당장 사용할 수 있는 차병원의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해 국내 난임 센터의 연구원들뿐 아니라 해외 병원의 연구원들도 교육을 받기 위해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차병원은 또 세계 최고권위의 미국 생식의학회와의 연계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차 의과학대학교에 연계학과를 만들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의 난임 연구원 교육기관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