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우주청 개청…윤영빈 청장 "우주 경제 강국 디딤돌 될 것"

"창의·혁신적 아이디어 활발한 교환 필요"

[편집자주]

우주항공청에 첫 출근한 윤영빈 청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4.05.27 /뉴스1
우주항공청에 첫 출근한 윤영빈 청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4.05.27 /뉴스1

27일 경남 사천시에 문을 연 우주항공청이 직원 조회로 업무를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윤영빈 우주청장은 첫 출근길에 "수많은 우주 항공인이 염원해 온 우주청이 개청해 기쁘고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주청 설립은 우리나라를 우주 경제 강국으로 이끄는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청장은 존 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 노경원 차장, 이재형 기획조정관 등 간부와 직원 인사 결재 등 업무에 들어갔다.

청사 1층에서는 '개청 기념 직원 조회'가 열렸다. 윤 청장은 이 자리에서 "우주청은 여러 기관과 부처에서 오신 분들로 구성됐다"며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직원들이 존중하고 포용하는 환경을 조성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활발히 교환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우주기술 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더욱 적극적이고 집중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우주 항공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