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제43회 해외파견콩쿠르' 대상에 비올라 부문 서울예고 김예은

문체부 장관상과 상금 200만 원 받아

[편집자주]

제43회 해외파견콩쿠르 대상수상자 비올라 김예은(왼쪽) 시상식(한국음악협회 제공)
제43회 해외파견콩쿠르 대상수상자 비올라 김예은(왼쪽) 시상식(한국음악협회 제공)
'제43회 해외파견콩쿠르'에서 비올라 부문 김예은(서울예술고등학교 3학년)이 대상을 차지했다.

27일 한국음악협회에 따르면, 지난 25일, 서울시립대학교 음악관에서 치러진 제43회 해외파견콩쿠르 시상식에서 김예은이 대상 수상자로 호명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함께 상금으로 해외 파견을 위한 항공료 200만 원을 받았다.

대상 수상자 김예은은 "큰 상을 받게되어 기쁜 마음이다"며 "여기서 그치지 않고 더욱 노력해서 좋은 음악가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해외파견콩쿠르는 1982년 시작돼 지난 40여년간 성악가 연광철, 성악가 이인학, 피아니스트 손민수 등 유능한 음악인을 발굴 및 육성했으며, 병역 특례가 주어지던 국내 최고 권위의 콩쿠르로 현재까지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특전으로 국내 최대 클래식 단체인 한경arteTV가 대상경연 실황을 촬영했으며, 실내악 부문 1위 입상팀은 9월 27일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열리는 '제56회 서울음악제'에 참여한다.

이번 제43회 해외파견콩쿠르는 500명이 넘는 참가자가 지원했으며, 현악·목관·금관·피아노·성악·작곡 등 21개 부문에서 예선과 본선을 거쳐 총 12명의 부문별 1위 수상자를 선발했다. 부문별 1위 수상자는 대상 경연에 참여하여 대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경쟁을 치렀다.

제43회 해외파견콩쿠르 시상식 단체사진(한국음악협회 제공)
제43회 해외파견콩쿠르 시상식 단체사진(한국음악협회 제공)
다음은 주요 부문 수상자 명단.

△ 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비올라 김예은(서울예술고등학교)
△ 피아노: 1등 김여은, 2등 안태현, 3등 류하늘
△ 성악(남): 1등 이재훈, 2등 차상준
△ 성악(여): 1등 김지혜, 2등 이수빈
△ 바이올린: 1등 김지영, 3등 권예은
△ 비올라: 1등 김예은, 2등 박솔진, 3등 기승현
△ 첼로: 2등 신소담, 3등 김강
△ 콘트라베이스: 1등 김윤우, 2등 이예진, 3등 조은서
△ 클래식기타: 1등 서승민, 2등 이호진, 3등 최기원
△ 플루트: 2등 이소민, 3등 박지윤
△ 오보에: 1등 이혜인, 2등 이승규, 3등 이수민
△ 클라리넷: 1등 정한결, 2등 이서희, 3등 노은솔
△ 바순: 2등 김민성
△ 색소폰: 2등 임유내
△ 트럼펫: 2등 김태윤, 3등 김성원
△ 테너트롬본: 2등 김예성
△ 베이스트롬본: 2등 김우찬
△ 호른: 1등 최혜민, 3등 이하윤
△ 튜바: 1등 고기현
△ 유포늄: 2등 이민형, 3등 김현지
△ 작곡: 1위 박다은, 2위 전종범, 3위 공태현·박세인
△ 실내악: 1등 김도훈·김준헌·이우진·채종한, 2등 곽해솔·김이한·서동주·이기현·조서윤, 3등 박민수·설호원·이승헌·이준석·황예권, 3등 구윤서·권가연·박소연·전새연·한현송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