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SSG '임시 대체선수' 시라카와 "내 강점은 탈삼진 능력…팀에 공헌할 것"

엘리아스 6주 부상에 SSG와 단기 계약
150㎞ 직구와 변화구의 제구력 돋보여

[편집자주]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로 영입된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케이쇼. (SSG 구단 제공)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로 영입된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케이쇼. (SSG 구단 제공)

일본 독립리그에서 뛰다가 SSG 랜더스의 임시 대체 외국인 선수로 영입된 일본인 시라카와 케이쇼(23)가 KBO리그 적응을 자신했다.

시라카와는 27일 SSG 구단을 통해 "내 강점은 탈삼진 능력이다. 내 이름에도 'K'(삼진을 의미하는 야구 용어)가 있다"며 "KBO리그에서 삼진 쇼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시라카와는 SSG의 기존 외국인 투수 로에니스 엘리아스의 부상으로 영입된 대체 선수다.

KBO는 올 시즌부터는 기존 외국인 선수가 6주 이상 치료가 필요한 정도로 다치면 '임시'로 대체 외국인 선수 제도를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부상 선수를 재활 선수 명단에 등재하고, 그 선수가 복귀할 때까지 대체 외국인 선수를 영입해 활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

SSG는 왼쪽 내복사근 부상을 당한 엘리야스가 6주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 되자 임시 외국인 선수 제도를 활용하기로 했고, 일본 독립리그 시코쿠 아일랜드리그 도쿠시마 인디고삭스에서 뛰던 시라카와를 영입했다.

SSG는 시라카와가 까다로운 메카닉과 투구 템포를 가지고 있는 부분에 주목했다. 또 최고 150㎞의 강한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안정된 제구력을 장점으로 꼽았다.

25일 입국 후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불펜 투구를 진행한 시라카와는 "한국과 일본의 마운드와 공인구가 다르기 때문에 적응해야 한다"며 "일본 마운드는 비교적 부드러워서 앞발이 지면에 닿을 때 파이는 느낌인데, 한국 마운드는 상대적으로 딱딱하다. 공인구는 일본의 공이 조금 더 크고 솔기가 얇다"고 설명했다.

처음으로 일본을 떠나 타국에서 생활하게 된 시라카와는 설렘 반 긴장 반이다. 그는 "한국 음식 중에 삼겹살을 먹어보고 싶었는데 와서 먹어보니 이색적이고 맛있었다. 아직 한국어를 잘 몰라서 낯설지만 적응하겠다"고 웃었다.

이어 "일본 독립리그와 달리 KBO리그에는 관중이 많아 경기하는 것이 다르게 느껴질 것 같다. 얼른 한국 문화에 적응해 팀에 공헌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