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KPGA 투어 43승' 69세 골퍼 최상호...6월 KPGA 선수권대회 출전

"베테랑의 관록과 저력 뽐낼 것"

[편집자주]

 1989년 KPGA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뒤 시상식에 임하고 있는 최상호(오른쪽). (KPGA 제공)
 1989년 KPGA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뒤 시상식에 임하고 있는 최상호(오른쪽). (KPGA 제공)

한국프로골프(KPGA)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최상호(69)가 KPGA 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KPGA투어는 27일 "투어 최다승 기록 보유자인 최상호가 제67회 KPGA 선수권 대회에 역대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올해 KPGA 선수권은 6월6일 경남 양산시 에이원 컨트리클럽에서 개막한다. 지난해보다 총상금 1억 원을 증액, 역대 최다인 16억 원 규모로 열린다.

과거 KPGA 선수권에서만 6차례(1982·1985·1986·1989·1992·1994년) 우승을 차지했던 최상호도 출전 신청을 마쳤다.

최상호는 1978년 투어에 데뷔한 뒤 아직 현역으로 뛰고 있는 '리빙 레전드'다. 1978년 여주오픈을 시작으로 2005년 매경오픈까지 무려 43승을 올렸다.

최상호는 투어 최다승자로 통산 다승 부문 2위 박남신(66·20승)보다 무려 23승이 많다.

2005년 매경오픈 우승 후 2006년부터는 챔피언스투어(만 50세 이상이 참가하는 시니어투어)에서 활동했다.

시니어 부문에서는 15승, 만 60세 이상이 출전하는 그랜드 시니어 부문에서는 11승으로 계속해서 업적을 냈다.

지난해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을 끝으로 KPGA투어 경력이 끊겼던 최상호는 이번 대회 출전으로 1년 만에 다시 투어 기록을 잇는다. KPGA 선수권 참가는 2015년 이후 9년 만이다.

최상호가 이번 대회에서 컷 통과에 성공하면 만 69세 5개월 3일로 김종덕(63)의 역대 최고령 컷 통과 기록(62세 5일)을 갈아 치운다.

만약 우승을 차지하면 한장상(84) 고문의 KPGA 선수권 최다 우승 기록(7회)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또한 최경주의 역대 KPGA 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54세)도 경신한다.

최상호는 "기왕 출전하기로 한 만큼 최상의 경기력을 펼쳐야 한다"며 "체력에서는 젊은 선수들에 비해 부족하겠지만 베테랑의 관록과 저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