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거친 태클' 서울 이승준, 사후 징계로 2경기 출전 정지

제9차 상벌위원회 결과

[편집자주]

FC서울 이승준(오른쪽)이 사후 판독으로 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 이승준(오른쪽)이 사후 판독으로 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7일 제9차 상벌위원회를 열고 서울 공격수 이승준에게 2경기 출장정지 사후징계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승준은 지난 25일 K리그1 14라운드 포항전에서 전반 8분 상대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드리블 돌파 실패 후 공을 되찾기 위해 상대 선수에게 태클을 가했다. 당시 주심은 반칙을 선언하고 이승준에게 경고 조치했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프로평가패널회의에서 이승준이 공이 떠난 후 발을 딛고 있는 상대 정강이 부근을 축구화 스터드로 접촉한 행위가 상대의 안전을 위협하는 반칙에 해당, 퇴장이 적용돼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연맹 상벌위원회는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의 평가 결과 및 연맹 기술위원회의 의견을 종합해 이승준에게 2경기 출장정지를 부과하기로 했다. 출장정지 징계는 28일 김천-서울전부터 적용된다.

이승준은 2002 한일 월드컵에 뛰었던 이을용의 아들이자 같은 서울에서 뛰는 이태석의 친동생이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