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사용후 핵연료 관리 기술 사업단, 프랑스와 방사성 폐기물 기술 협력

[편집자주]

김경수 사용후핵연료관리핵심기술개발사업단장과 피에르 마리 아바디 안드라 대표가 27일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용후핵연료관리핵심기술개발사업단 제공) 2024.05.27 /뉴스1
김경수 사용후핵연료관리핵심기술개발사업단장과 피에르 마리 아바디 안드라 대표가 27일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용후핵연료관리핵심기술개발사업단 제공) 2024.05.27 /뉴스1

사용후핵연료관리핵심기술개발사업단은 부산에서 프랑스 방사성폐기물 관리 전담 기관인 안드라와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술 개발 분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안드라는 지난해 세계에서 세 번째로 심층 처분장 건설 인허가 서류를 제출했다. 건설 허가는 2026년에 발급될 전망이다.

이번 업무 협약 체결식은 경제협력개발기구 산하 원자력기구가 주최한 심층 처분시설 국제 콘퍼런스(ICGR-7) 중에 열렸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사용후핵연료 관리 기술 개발 정보 공유, 연구 인력 교류, 처분시설 견학, 세미나 개최 등 협력한다.

우선 올해 가을 워크숍을 통해 양구의 기술개발 현황을 공유한다.

김경수 사업단장은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에 관한 우리나라보다 진도가 앞선 프랑스와의 협력은 중요하다"며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고준위 방폐물 관리 프로그램의 발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