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경남·전남 해역에 올해 첫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단계' 특보 발령

최대 500여 마리/100㎡ 확인…해수부, 중앙대책본부 운영
지역 어선 투입 해파리 제거 예정…해수욕장에 차단망 설치 등 피해 최소화 만전

[편집자주]

보름달물해파리 (해양수산부 제공)
보름달물해파리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용석)은 5월 27일 남해안(전남, 경남) 해역에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단계는 100㎡당 성체 5마리 이상일 때 발령된다.

수산과학원과 지자체에서 올해 3월부터 보름달물해파리를 예찰한 결과, 남해안 전체해역에서 내만을 중심으로 많게는 100㎡당 500여 마리까지 어린 개체와 성체가 확인됨에 따라 이번 특보를 발령하게 됐다.

보름달물해파리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해파리로, 독성은 약하지만 대량으로 발생 시 어업활동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특히 여름철에는 일조량 증가, 기온 상승으로 인해 연안 해역의 수온도 급격하게 상승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해파리의 성장도 더욱 빨라져 경남 고성·거제 해역, 전남 여수~강진 해역을 포함해 전북 해역에서도 대량의 해파리가 꾸준히 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주의단계 특보 발령과 동시에 수산정책실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대책본부를 운영하고, 특보가 발령된 지자체 등과 협조해 지역 어선을 투입해 해파리를 제거할 예정이다. 또 해수욕장에서의 해파리 쏘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해수욕장에 차단망을 설치하고 예찰활동을 강화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해파리 출현에 대응해 올해 수립한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 및 위기 대응 지침에 따라 신속히 대처해 나가겠다"며 "어업인과 해수욕객들도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시고, 해파리를 목격할 경우에도 적극적으로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보름달물해파리 특보 발령 해역(해양수산부 제공)


해파리 신고 방법(해양수산부 제공)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