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업부-중기부 정책협의회…미래 먹거리 8개 과제 협력키로

양 부처, 민생 체감 및 기업·산업 정책 연계 위주 정책 과제 발굴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강경성 1차관이 중소벤처기업부 오기웅 차관과 28일 중기부에서 '산업부-중기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와 중기부는 이날 협의회에서 기업·산업 정책 연계 및 민생 체감 등 8개 정책 과제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중기부 제안과제는 △우수 딥테크 스타트업에 대한 산업부 첨단산업 R&D 연계 지원 △동행축제-코세페 연계 강화 △대·중소 유통 상생협의체 재개 등이다.

산업부 제안과제는 △첨단 로봇산업 지원 확대 △해외인증 취득 지원 협력 △산업공급망 강화를 위한 소부장 협력모델 참여기업 연계 등이다.

두 부처 공통 제안과제는 △뿌리업종 소공인/중소기업 성장을 위한 협업 강화 △특구혁신기획단(중기부)-경제자유구역기획단(산업부) 협업 강화 등이다.

실물경제를 담당하는 산업부와 중기부는 최근 고물가·고환율, 불안한 중동 정세 등 급변하는 국내·외 상황을 감안해 양 부처 합동으로 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총력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부와 중기부는 각각 지원하고 있는 각종 연구개발(R&D) 사업 등을 상호 연계하고, 해외 진출까지 공동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 사업 간 연계를 추진하기로 했다.

가령 첨단 로봇산업의 경우 산업부는 규제·제도 개선, 대중소 SI기업 협력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하고, 중기부는 펀드·정책자금 등 마중물 투자 연계를 지원할 방침이다.

해외인증과 관련해서도 산업부는 '해외인증획득 기술자문' 참여 우수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중기부는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사업'을 지원하는 등 최신 해외인증 정보를 상호교류하고 수출규제 모니터링·분석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민생현안 과제로 산업부 '코리아세일페스타'와 중기부 '동행축제'가 내수 진작에 기여하도록 상호 간 행사 홍보 등 협조를 확대하고, 대형마트 영업규제 개선 및 대‧중소유통 상생방안 마련을 위한 양 부처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강경성 산업부 1차관은 "신속한 제도 개선과 사업 추진을 통해 국민과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빠르게 도출하여야 한다"면서 담당자들의 신속한 후속 조치를 당부했다.

오기웅 중기부 차관은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의 발전과 성장을 위해 기업·산업 정책을 담당하는 양 부처의 협업은 필수적"이라며 "정책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와 향후 부처 간 상호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