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호날두, 사상 첫 4개 리그서 득점왕…35골로 사우디 리그 득점 1위

사우디 정규리그 역사상 최다골 달성
앞서 EPL‧라리가‧세리에A 득점왕 수상

[편집자주]

사우디아라비아 프로리그 득점 1위를 차지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 로이터=뉴스1
사우디아라비아 프로리그 득점 1위를 차지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 로이터=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가 사상 처음으로 4개 리그에서 득점왕에 올랐다.

호날두는 28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알이티하드와의 2023-24 사우디 프로 리그 최종 34라운드에서 2골을 넣으며 4-2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2골을 추가한 호날두는 올 시즌 리그 31경기에서 35골을 달성하며 득점왕을 차지했다.

이로써 호날두는 사상 처음으로 4개 리그에서 최다 득점을 올린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앞서 호날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던 2007-0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생애 처음으로 리그 득점 1위를 경험했다. 

이어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해 2010-11, 2013-14, 2014-15시즌 세 차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의 유벤투스로 이적한 뒤에도 호날두는 빼어난 득점력을 선보였고, 2020-21시즌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더불어 호날두는 지난 2018-19시즌 압데자라크 함달라가 달성한 리그 최다 득점(34골) 기록도 경신하며 사우디 리그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한편 호날두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알나스르는 올 시즌 34경기 무패 우승을 차지한 알힐랄에 밀려 리그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쳤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