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빈 살만 직속기구 SDAIA, 카카오모빌리티 찾아 자율주행 기술 참관

사우디 SDAIA 청장, 판교 사옥 방문…이동 빅데이터에 큰 관심

[편집자주]

압둘라 알감디 사우디 SDAIA 청장 일행이 자율주행차 설명을 청취하는 모습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압둘라 알감디 사우디 SDAIA 청장 일행이 자율주행차 설명을 청취하는 모습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424700)는 사우디아라비아 데이터인공지능청(SDAIA·Saudi Data & AI Authority) 방문단이 판교 사옥을 방문했다고 28일 밝혔다. SDAIA는 AI 및 이동 데이터에 기반한 카카오모빌리티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살펴보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SDAIA는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의 직속기구로 '사우디 비전 2030'을 주도하는 기관이다. 이번 방문에는 압둘라 빈 샤라프 알감디 청장을 비롯한 SDAIA 주요 인사들이 함께했다.

카카오 그룹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류긍선 대표, 장성욱 미래이동연구소장, 유승일 최고기술책임자, 유영중 최고재무책임자 등이 참석했으며, 카카오 이상호 최고AI책임자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신호준 AICC팀장도 함께 자리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AI 컨택센터 '센터플로우' 등 B2B AI 도입 사례를 설명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율주행·로봇·UAM·디지털트윈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에 대한 비전과 함께 실제 서비스 사례들을 소개했다. SDAIA 압둘라 알감디 청장티가행은 카카오모빌리티가 판교 일대에서 대시민 서비스로 운행되고 있는 자율주행차를 체험하고, 판교 사옥에서 운영 중인 로봇 배송 서비스와 MMS(모바일 맵핑 시스템) 로봇도 직접 둘러봤다.

SDAIA는 사우디를 비롯한 다른 지역에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 관련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디지털트윈 구축 역량에 대한 관심도 이어졌다. 카카오모빌리티는 HD맵 구축을 위해 개발한 MMS 장비와 함께, 지난 2021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직접 디지털트윈을 구축한 사례를 소개하며 모빌리티 및 연계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가능성을 제시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