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하나은행, 중소기업 'ESG 경영' 돕는다…전문 조직 구축

[편집자주]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하나은행 기업ESG컨설팅팀'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 제공)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하나은행 기업ESG컨설팅팀'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중소기업의 ESG 경영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 ESG 컨설팅팀'을 구축한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전 세계적인 ESG 경영 확산에 따라 중소기업에도 각종 ESG 규제 대응이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다. 이에 하나은행은 ESG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 ESG 컨설팅팀을 구축한다.

기업 ESG 컨설팅팀은 기존의 기업컨설팅팀에 ESG 전문인력 3명을 영입해 법률·회계 전문가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ESG를 포함해 재무·세무, 기업승계, 인수합병(M&A) 등 중소기업 종합 컨설팅 서비스도 시행키로 했다.

또 하나은행은 지난해 금융감독원, 이화여자대학교와 협업을 통해 구축한 ESG 정밀 진단 및 온실가스 산정 시스템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ESG 경영 의무가 강화되고 있는 만큼 전문적인 컨설팅 서비스를 통해 중소기업이 보다 체계적으로 ESG 대응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