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샌디에이고 김하성, 마이애미전 2경기 연속 안타에 결승 득점

4타수 1안타 1득점…타율 0.217로 소폭 상승
샌디에이고도 2-1로 승리…2연승 질주

[편집자주]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28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2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뉴스1 © AFP=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28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2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뉴스1 © AFP=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29)이 2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아울러 결승 득점까지 올리며 팀 승리에 큰 역할을 했다.

김하성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4 MLB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서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한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16에서 0.217(189타수 41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결승 득점과 선발 마이클 킹의 5이닝 1실점 호투에 힘입어 마이애미에 2-1로 승리했다. 샌디에이고는 2연승을 달리며 29승28패가 됐다. 반면 마이애미는 36패째(19승)를 당하며 NL 동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김하성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팀이 1-1로 맞선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마이애미 선발 트레버 로저스의 5구째 91.4마일(약 147㎞) 직구를 공략했지만 3루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5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선두 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로저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92.8마일(약 149㎞) 직구에 방망이를 휘둘렀지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김하성의 안타는 세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여전히 1-1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 선두 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상대 불펜 A.J 퍽을 상대로 9구 승부 끝에 슬라이더를 공략해 중전 안타를 때렸다.

이후 샌디에이고는 마이애미의 실책을 틈타 2사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고 크로넨워스가 볼넷을 골라내 3루 주자 김하성이 홈을 밟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김하성은 팀이 2-1로 앞선 8회 1사 1루 상황에서 마지막 타석에 들어섰지만 병살타를 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