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카카오헬스케어, 인니 대학병원서 '파스타' 파일럿 테스트

'파스타' 현지화 및 확산 협약

[편집자주]

AI기반 혈당관리솔루션 '파스타'의 현지화 및 확산 방안을 공동 모색하는 내용의 협약 체결식. (오른쪽부터)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이사,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아수뚜띠 지안티니 국립 인도네시아 대학병원장. (카카오헬스케어 제공)  
AI기반 혈당관리솔루션 '파스타'의 현지화 및 확산 방안을 공동 모색하는 내용의 협약 체결식. (오른쪽부터)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이사,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아수뚜띠 지안티니 국립 인도네시아 대학병원장. (카카오헬스케어 제공)  

카카오헬스케어는 국립 인도네시아 대학병원과 인공지능(AI) 기반 혈당관리솔루션 '파스타'의 현지화 및 확산 방안을 공동 모색하는 내용의 협약(MOA)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카카오헬스케어는 파스타 설루션을 현지화하고 일부 AI 엔진은 현지 데이터베이스 등을 활용해 고도화할 계획이다. 해당 병원에서 의사와 환자들을 대상으로 파스타의 현지 파일럿 테스트도 진행한다.

파스타는 카카오헬스케어가 지난 2월에 출시한 AI 기반의 스마트 혈당 관리 설루션이다.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이사는 "인도네시아 대표 병원과 협력으로 파스타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