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정위, 크래프톤·컴투스 현장조사…아이템 확률 조작 의혹

넥슨 이어 엔씨소프트 등 게임사 전방위 조사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공정거래위원회가 게임사 크래프톤, 컴투스의 확률형 아이템 판매와 관련해 조사에 나섰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크래프톤과 컴투스 본사를 방문해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공정위는 크래프톤과 컴투스가 게임 '배틀드라운드', '스타시드:아스니아 트리거'의 확률형 아이템 관련 정보를 거짓 고지하는 등 전자상거래법을 위반한 혐의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정위는 넥슨이 '메이플스토리'를 통해 확률형 아이템을 판매하며 확률을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변경하고도 알리지 않거나 거짓으로 알린 행위에 대해 지난 1월 시정명령과 과징금 약 116억 원을 부과한 바 있다.

또 게임 아이템 확률 조작 의혹과 관련해 '리니지M' 운영사인 엔씨소프트, '라그나로크 온라인' 운영사인 그라비티, '나이트 크로우' 운영사인 위메이드 등 게임사를 연이어 현장 조사한 바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조사하고 있는 사안에 관해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법 위반 사항이 있다면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