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투수 포기' 루머 일축한 오타니, 투수 훈련 속도…"18m 거리서 연습"

팔꿈치 수술 후 올해는 타자로만…내년 투수 복귀 계획

[편집자주]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가 내년 투수 복귀를 위해 매진 중이다. © AFP=뉴스1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가 내년 투수 복귀를 위해 매진 중이다. © AFP=뉴스1

메이저리그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가 내년 투수 복귀를 목표로 재활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항간에 떠돌던 '투수 포기' 루머는 일축했다.

오타니는 2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4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경기가 취소되기 전 현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투수 훈련 진행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타니는 "지난주 60피트(약 18.3m) 거리에서 공을 던지기 시작했다"면서 "구속은 시속 129㎞ 정도가 나왔다"고 했다.

이어 "그 정도 거리에서는 보통 60~70개 정도를 던진다"면서 "재활 과정으로 투구 거리와 투구 수를 꾸준히 늘려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9월 오른쪽 팔꿈치 수술을 받은 오타니는,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첫 시즌인 올해는 타자로만 뛰고 있다. 내년 시즌에는 다시 투수와 타자를 겸업할 예정이다.

최근 현지 매체에선 오타니가 투수를 포기하고 타자에만 전념할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오타니는 루머와 달리 착실히 투수 복귀를 위한 재활을 이어가고 있다.

오타니는 올 시즌 현재까지 타율 0.336로 리그 전체 1위, 장타율(0.621), OPS(출루율+장타율·1.024)에서는 내셔널리그 1위를 기록 중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