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머크社 바이오 원부자재 대전 공장 기공식…4300억 투자

아태 지역 원부자재 공급…300명 이상 고용 창출 기대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대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에서 독일 머크사의 바이오공정 원부자재 생산공장 기공식이 열린다고 밝혔다.

머크는 1668년 설립된 헬스케어, 생명과학, 전자산업 등에서 혁신을 주도한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1989년 한국에 진출한 이후 현재까지 평택, 안성, 인천 등 총 13곳의 생산·연구시설 등을 운영 중이다.

이번 신규 공장은 2026년부터 건식분말 세포배양배지 등 바이오의약품 제조 공정에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원부자재를 국내 수요기업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소재 바이오 의약품 제조기업에 공급할 예정이다.

머크는 43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300명 이상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산업부·대전시·머크는 지난해 5월 바이오공정 원부자재 생산시설 투자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정인교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번 머크의 투자는 바이오공정 원부자재의 안정적인 국내 공급망 확보와 수출 확대뿐만 아니라 비수도권인 대전 지역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머크를 포함한 글로벌 첨단기업들이 더 많이 투자할 수 있도록 우수한 투자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