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송파 '장지 버스 차고지' 상부에 658세대 공공주택 공급

차고지 상부 공공주택 첫 사례
2025년 착공해 2028년 완공 목표

[편집자주]

장지 차고지 투시도.(서울시 제공)
장지 차고지 투시도.(서울시 제공)

송파구 장지동에 있는 버스차고지를 입체적으로 복합개발해 공공주택 658세대가 공급된다. 차고지 상부에 공공주택이 건설되는 첫 사례로 2028년 완공 예정이다.

서울시는 제3차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를 열고 '장지차고지 입체화 사업 주택건설사업 계획(안)(송파구 장지동 862)'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상지는 장지천과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舊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사이에 위치한 장지공영차고지로 입체화 사업을 통해 차고지 시설 노후화, 주차공간 부족, 전기버스 보급 문제를 해결하고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주택을 공급하여 서울시 주거 안정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이번 심의를 통과한 사업계획(안)에는 연면적 13만4460.91㎡, 지하 2층~지상 25층 규모, 총 658세대 공공주택과 버스공영차고지, 입주민과 지역주민 생활 편의를 위한 수영장, 근린생활시설 등이 담겼다.

특히 장지공영차고지 입체화 사업은 공공주택 혁신을 위한 입체복합사업으로 △도시공간대개조 △365일 어디가든 서울가든 △매력 서울 창의적 디자인 △여유로운 고품격 임대주택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커뮤니티·생활SOC 시설 등 5건의 혁신방안을 도입했다.

첫째 기존에 나대지로 있던 공영차고지를 현대화함에 따라서 차고지 버스로 인한 소음, 분진, 매연, 빛공해 등을 차단하여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미래 에너지 변화에 대응한 안전한 전기버스 도입과 근로자 근무환경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둘째 공원 조성 부지가 한정적인 서울에 융합적인 공간 활용을 위해 차고지 상부에 녹지를 조성하여, 주변 근린공원 및 장지천과 연결되는 그린네트워크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휴식공간 제공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셋째 공공주택 아파트 단지는 내 집 앞 마당, 공용테라스 등을 도입해 기존의 성냥갑 아파트를 탈피한 다채로운 입면을 계획하였다. 또한, 옥상정원, 그린테라스, 커뮤니티 아트리움 등을 조성하여 자연과 어우러진 주택 단지로 매력적인 임대주택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넷째 공공주택 전용면적을 31·41·51·56·59㎡로 기존대비 1.5배 확대하고, 층고 상향 등을 통해 쾌적한 주거공간을 확보할 예정이며, 세대별 빌트인 에어컨․다양한 수납공간 등을 마련해 최신 주택 트렌드를 반영했다.

또 단지 내 작은도서관, 개방형 공용공간 등 풍부한 커뮤니티 공간을 마련하여 입주민들의 주거 편의와 만족도를 높일 예정으로 임대주택 인식 개선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공공주택, 공원 외에도 지역 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위한 수영장, 문화강좌 및 다목적실 등을 조성하여 입주민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장지공영차고지 입체화 사업은 2025년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장지공영차고지 입체화 사업 공공주택건설사업계획(안)이 통합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노후화된 공영차고지 현대화를 통한 공공주택 입체화 사업의 대표 사례로 자리매김하여 앞으로 공영차고지처럼 활용도가 떨어지는 공간을 이용한 지역 개발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