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하성 팀 동료' 아라에즈, 개인 첫 NL 이주의 선수 선정

지난주 8경기서 타율 0.472 1홈런 4타점 맹활약

[편집자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루이스 아라에즈가 개인 통산 첫 NL 이주의 선수에 선정됐다.© AFP=뉴스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루이스 아라에즈가 개인 통산 첫 NL 이주의 선수에 선정됐다.© AFP=뉴스1

김하성(29·샌디에이고)의 팀 동료 내야수 루이스 아라에즈(27)가 개인 첫 내셔널리그(NL) 이주의 선수로 뽑혔다.

MLB닷컴은 29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NL 이주의 선수로 아라에즈를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아라에즈가 NL 이주의 선수로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샌디에이고 선수로는 지난해 8월 후안 소토(26·뉴욕 양키스) 이후 첫 수상이다.

이달 초 트레이드를 통해 마이애미에서 샌디에이고로 이적한 아라에즈는 '타격의 달인'답게 맹타를 휘두르며 빠르게 팀 중심 타선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아라에즈는 지난 한 주간 8경기에 출장해 타율 0.472(36타수 17안타), 1홈런, 4타점, 2루타 2개, 2득점, 1도루의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아울러 해당기간 아라에즈가 기록한 출루율(0.472), OPS(1.083), 최다안타(17개)는 NL 최고 기록이다.

한편 2019년 미네소타에서 데뷔한 아라에즈는 마이애미 시절이던 2022년과 2023년 2년 연속 타격왕 자리에 올랐다.

그는 올스타에도 2번 선정됐고 포지션별 최고의 타자에게 주어지는 '실버슬러거상'도 2회 수상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