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KT SAT, 독일 리바다와 MOU…저궤도 위성사업 협력

[편집자주]

'새틀라이트아시아 2024'의 마련된 KT SAT 전시 부스 조감도.(KT 제공)
'새틀라이트아시아 2024'의 마련된 KT SAT 전시 부스 조감도.(KT 제공)

KT(030200)의 위성서비스기업 KT SAT가 독일 저궤도 위성 사업자인 '리바다 스페이스 네트웍스'(리바다)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KT SAT이 멀티오빗(Multi-orbit·다중궤도) 사업 토대를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저궤도 사업자와 제휴한 것은 지난해 8월 스타링크, 올해 2월 원웹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KT SAT은 "리바다와 협력은 멀티오빗 사업자로 도약하기 위해 저궤도 위성 용량을 확보하고 고객군별 상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리바다는 지상 게이트웨이 연결 없이 100% 위성간 통신을 통해 보안성이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 타 사업자와 차별점이다.

KT SAT은 리바다 서비스를 활용해 군·정부, 금융 분야 등 보안에 민감한 고객을 중심으로 고속의 위성망을 제공할 계획이다.

리바다는 2028년까지 총 600개의 저궤도 위성을 발사하고 위성간 레이저 통신을 통해 글로벌 PTP(Point to Point) 통신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KT SAT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위성통신 전시회 '새틀라이트아시아 2024'에 참가한다.

새틀라이트아시아 2024는 세계 기술 기업이 모이는 '아시아 테크 × 싱가포르' 행사의 위성통신 분야 전시회로 이날부터 사흘간 싱가포르의 싱가포르 엑스포에서 진행된다.

KT SAT은 30일 부대 행사로 진행되는 '아시아태평양지역 위성 사업자의 미래 비전' 주제의 패널 토론에 참석해 글로벌 저궤도 사업자와 제휴를 포함해 멀티오빗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추진해 온 다양한 성과를 공유한다.

서영수 KT SAT 대표이사는 "KT SAT은 리바다처럼 우수한 사업 파트너를 발굴해 협력하고, 비정지궤도 위성 자원과 차별 설루션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미래 위성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