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호주 반려동물 진단도 AI로"…SKT, '엑스칼리버' 상용화

인니 동물병원 '메디벳'과도 상용 계약…"북미·유럽도 진출"

[편집자주]

엑스칼리버의 호주 시장 유통 파트너사인 ATX의 로저 데이비스 CEO(가운데)가 28일 호주 최대 수의학회 행사인 AVA 컨퍼런스에서 참가 수의사에게 엑스칼리버를 소개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엑스칼리버의 호주 시장 유통 파트너사인 ATX의 로저 데이비스 CEO(가운데)가 28일 호주 최대 수의학회 행사인 AVA 컨퍼런스에서 참가 수의사에게 엑스칼리버를 소개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017670)은 인공지능(AI) 기반 동물 영상 진단 보조 서비스 '엑스칼리버'(X Caliber)를 호주에서 공식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엑스칼리버가 한국 외 다른 국가에서 상용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 호주 최대 의료기기 유통기업 에이티엑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역 동물병원에 엑스칼리버 베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상용화를 준비해 왔다.

호주 대표 동물 의약품 분야 협회 'AMA'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반려동물을 키우는 호주 가정 비율은 전체 가구의 69%에 달한다. 이는 미국(57%)이나 영국(40%) 등 다른 국가들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반려묘 수도 한국보다 2.5배 많은 530여만 마리다. SK텔레콤은 호주 내 상용화로 엑스칼리버의 진단 정확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엑스칼리버는 에이티엑스가 제공 중인 클라우드 소프트웨어에 연동 되기에 병원 100여 곳에서 곧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인도네시아 동물병원 메디벳과도 최근 엑스칼리버 상용 계약을 맺었다.

메디벳은 인도네시아 최대 규모 프리미엄 동물병원 체인이다. 이번 계약이 동남아시아 전역의 반려동물 시장에 엑스칼리버를 소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SK텔레콤은 북미, 유럽, 아시아 시장 진출 가능성도 타진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연내 북미와 유럽에도 엑스칼리버 공식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