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우건설 15년만의 '한국형 원전' 수출 노린다…체코서 원전건설 포럼 개최

백정완 사장, 현지 원전 관계자 등과 우호적 협력관계 구축

[편집자주]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왼쪽)이 27일 체코 현지업체 관계자와 MOU를 체결하고 있다.(대우건설 제공)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왼쪽)이 27일 체코 현지업체 관계자와 MOU를 체결하고 있다.(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047040)이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주를 위해 지난 27일(현지시간) 프라하에서 '체-한 원전건설 포럼'을 개최하며 수주 총력전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포럼에는 다수의 체코 정부 고위 관계자와 현지 원전업계 관계자 및 언론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은 이들과 체코 원전사업 수주를 위한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행사는 지난13일 두산 에너빌리티의 파트너십 데이 행사에 이어 열린 주요 행사로 우선협상자 선정(7월) 전 현지 행사를 통해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

대우건설은 원전 예정지 두코바니 지역에서 지역협의체와 만나 지역인사들 대상으로 수주활동을 이어갔다. 28일 지역 홍보활동을 이어간 대우건설은 원전건설 과정에서 두코바니 지역민들의 현장 고용 및 지역경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홍보도 진행했다.

한국은 이번 체코 원전 수주 시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주 이후 15년 만에 ‘한국형 원전’ 수출실적을 이어가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4월 29일 체코전력공사에 체코 신규원전의 최종 입찰서를 제출했으며 수주 시 대우건설은 시공주관사로서 원자력발전소의 각종 인프라건설, 주설비공사의 건물시공 및 기기설치를 하게 된다.

대우건설은 2018년 체코 원전 수주를 위해 한수원과 공동으로 수주전에 합류했고, 이후 체코 프라하 현지에서 지속적인 네트워크 형성과 지역 홍보활동을 이어왔다.

한편 대우건설은 이번 체코 신규 원전 수주와 연계해 지난 4월에 업계 최초로 유럽의 글로벌 인증기관인 T V SÜD의 '원자력 공급망 품질경영시스템 (ISO19443)' 인증서를 취득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대우건설의 원자력 공급망 전체에 걸쳐 안전성과 품질을 높인 것을 인정받았다.

이번 프랑스 EDF(프랑스전력공사)와 경쟁에서 승리해 수주를 성공하는 경우 대우건설은 해외원전 수주를 통해 국내 원전 시장을 벗어나 새로운 원전 시장을 개척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인 유럽에서는 ‘에너지 안보’ 이슈가 떠오르며 원전건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대우건설은 과거 대우그룹 시절 유럽시장을 개척했던 경험으로 제2의 유럽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이번 수주 시다수의 현지업체들의 참 참여를 계획하고 있으며 일부 한국 원전기업들도 유럽 원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