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안전한 중고거래…물품 발송 전 우체국서 사진 보내드립니다"

발송인 요청시 수취인에 물품 사진 촬영 후 전송

[편집자주]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정사업본부 제공)

발송인 요청 시 수취인이 우체국 소포 내용물을 사진으로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다. 중고 거래 사기를 방지하는 데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우정사업본부는 '소포 물품 사진 서비스’를 수도권, 경남권, 충청권 주요 우체국 134개국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발송인 요청에 따라 우체국은 소포 접수 전 내용물을 촬영한다. 발송인은 이후 촬영된 소포 물품을 직접 재포장한다. 이 과정은 우체국 직원이 확인한다.

해당 절차가 완료되면 수취인에겐 사진 URL이 포함된 메시지가 전송된다. 이는 우체국 애플리케이션(앱)인 '포스트톡', 카카오톡, 네이버톡톡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앱이 없다면 단문 메시지(SMS)로 접수 안내문과 사진을 확인할 수 있는 우체국 홈페이지 URL이 전송된다.

소포 1통당 사진 1매만 전송할 수 있고 이용 수수료는 1000원이다.

다만 우체국에선 물품 외관 사진만 전달한다. 진품·고장품 여부, 품질, 내용물 구성·수량 등은 우체국에서 별도 확인·보증하지 않는다.

우체국은 올해 연말까지 시범 운영을 통해 성과를 분석한다. 이후 서비스를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시범 운영 우체국은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나 우편고객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은 "최근 중고거래 사기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안전한 비대면 중고거래 관련 사회적 관심이 높다"며 "우체국 소포를 통해 중고거래 물품을 주고받는 고객들이 우체국을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