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작년 상장사 배당금 30조원 육박…1위는 삼성전자

[편집자주]

(예탁결제원 제공) 

지난해 12월 결산 상장사의 배당금이 30조 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당금을 가장 많이 지급한 회사는 삼성전자로 약 2조 5000억원에 달하는 배당금을 지급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12월 결산 상장사의 배당금 총액은 전년 대비 9429억 원(3.3%) 증가한 29조4711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현금배당을 실시한 회사는 전년 대비 16개사 증가한 1186개사로 집계됐다. 코스피시장 법인은 전년 대비 4.2% 증가한 27조 4785억 원, 코스닥시장 법인은 전년 대비 7.5% 감소한 1조 9926억 원을 지급했다.

50대 국내 개인 주주가 전체 중 가장 많은 배당금을 수령했다. 50대가 수령한 배당금은 2조 8215억원으로, 전체 중 31.7%를 차지한다. △60대(2조 2201억 원) △70대 이상(1조 7497억 원) △40대(1조 3504억 원)가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용 엔진 및 자동차 제조업'이 4조 4083억 원(15.0%)으로 가장 높은 배당금 비율을 차지했다. 지주회사 3조 7384억 원(12.7%), 반도체 제조업 3조 370억 원(10.3%) 순으로 많은 배당금을 지급했다.

회사별로는 삼성전자(005930)(2조 4530억 원), 현대자동차(005380)(2조 2129억 원), 기아(000270)(2조 1942억 원)가 가장 많은 배당금을 지급했다. 이들을 포함한 배당액 상위 10개 코스피 상장사가 10조 7219억 원을 배당했다. 이는 전체 코스피시장 배당총액(27조 4785억 원)의 39.0%를 차지하는 금액이다.

투자자 유형별로는 국내 법인이 11조 3266억 원(38.4%)으로 가장 많은 배당금을 수령했다. 외국인 수령 금액은 9조 3433억 원(31.7%), 국내 개인 수령 금액은 8조 8012억 원(29.9%)으로 나타났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