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고용부 "현대차, SK 계열사, 한국지엠 등 '적극적 고용개선조치 미이행"

민간기업 31개사·공공기관 1개사 등 총 32개 사업장 명단 공표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고용노동부는 동종 업계·사업장 규모 대비 3회 연속 여성고용 비율이 낮고, 사업주의 실질적 개선노력도 미흡하다고 판단된 32개사를 '적극적 고용개선조치(Affirmative Action) 미이행 사업장'으로 선정해 29일 명단을 공표했다.

AA 적용 대상은 공공기관 및 상시 근로자 500인 이상인 사업장다. 고용부는 공공기관 331개사, 지방공사‧공단 160개사, 민간기업 2232개사 등 2723개사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명단공표는 △여성고용 또는 관리자 비율이 산업별, 규모별 평균의 70% 미달 △이행실적 제출결과 이행촉구를 받고도 미이행한 사업주 등을 대상으로 했다.
  
최종 명단공표 대상 32개사는 규모별로 1000인 이상 6개사, 1000인 미만 26개사이며, 업종별로는 '사업시설 관리 관련업 및 부동산 제외 임대업' 및 '화학공업(의료용 물질 외 기타)'이 각 5개사(15.63%)로 가장 많았다. 비금속 광물, 금속가공, 기계, 장비 등 중공업이 4개사(12.50%)로 뒤를 이었다.

명단이 공표된 사업장의 정보는 관보에 게재되고 누리집에 6개월간 게시된다. 아울러 조달청 우수조달물품 지정 심사 시 신인도 항목 평가에서 감점을 받는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

이정한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사업장에서 불합리한 성별 격차를 자율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사업장 사후관리, 컨설팅·코칭서비스 등 다양한 지원을 병행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적극적 고용개선조치 미이행 사업장 명단이다.

△㈜대경이앤에스 △㈜디비메탈 △㈜디아이씨 △㈜상아프론테크 △㈜선진운수 △㈜에코프로비엠 △㈜영풍석포제련소 △㈜이엠피서비스 △㈜지마린서비스 △㈜케이이씨 △㈜한국티씨엠 △계양전기(주) △대한유화(주) △동아운수(주) △동아타이어공업㈜ △드림안전씨스템(주) △신화인터텍(주) △에스케이매직서비스(주) △에어릭스 △에이치알에스코리아(주) △용진티엔에스(주) △유한책임회사굿모닝대양 △자화전자(주)  △주식회사 제이비씨 △주식회사유플러스홈서비스 △중흥토건(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주식회사 △한국발전기술주식회사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한국지엠주식회사 △현대비앤지스틸(주) △현대아이에이치엘(주).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