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방통위, 베트남과 방송·통신 이용자 보호 정책 강화 논의

[편집자주]

이상인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경기 과천시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14차 방송통신위원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24.3.13/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상인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경기 과천시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14차 방송통신위원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24.3.13/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29일 방한한 베트남 대표단과 온라인 불법유해정보 대응 등 이용자 보호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상인 방통위 부위원장은 이날 방통위를 방문한 레 하이 빙 베트남 공산당 중앙선전교육위원회 부위원장 등 베트남 대표단과 만났다.

중앙선전교육위원회는 베트남 공산당 중앙집행위원회의 참모기관으로 국가 정책, 문화 등을 알리는 선전 및 정보 전파 활동을 조직하고 감독하는 역할을 맡는다.

양국은 허위조작정보 등 불법유해정보의 처리 절차와 관련 법규 등을 중심으로 규제 방향과 이용자 보호 등에 관련한 정책과 경험을 교환했다.

방통위는 지난 2016년·2022년 베트남 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 협력 MOU(업무협약)를 체결하는 등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왔다.

이 부위원장은 "방송·통신 이용 환경 개선은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 이뤄질 수 없다"면서 "오늘 베트남 대표단의 방문은 양국 간 정책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