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머크, 대전에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건립…3억 유로 투자

대전 둔곡지구 내 약 1만3000평 규모…2026년 말 준공
"아시아-태평양 바이오의약품 공급 기지 역할"

[편집자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는 29일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둔곡) 내에 설립될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의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한국머크 제공
머크 라이프사이언스는 29일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둔곡) 내에 설립될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의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한국머크 제공

글로벌 제약회사인 머크 라이프사이언스가 대전에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를 설립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 바이오의약품 공급 거점을 마련한다.

머크 라이프사이언스는 29일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둔곡) 내에 설립될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의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공식에는 머크 이사회 멤버이자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CEO인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이장우 대전광역시 시장 등이 참석했다.

머크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는 바이오 공정에 사용되는 원부자재의 생산시설이다.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둔곡) 내에 약 4만 3000 제곱미터(약 1만 3000 평) 규모로 건립된다.

2026년 말까지 준공을 마치고 가동해 아시아태평양 전역의 제약·바이오 기업 및 바이오텍을 대상으로 바이오의약품의 공정 개발 및 제조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센터 건립을 위해 머크는 총 4천 300억 원(3억 유로)을 투자했다. 현재까지 머크 라이프사이언스가 아태지역을 대상으로 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머크는 본 투자를 통해 2028년 말까지 약 300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는 "머크는 한국이 아태지역에서 머크가 목표하는 미래를 실현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국가라고 확신했다"며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가 한국 및 아태 지역 전반의 생명과학 산업을 더욱 활성화하는 모멘텀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