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단독]게임위, 이용자협회·시민단체와 '확률형 아이템' 권익 보호 방안 논의

31일 게임위 수도권사무소 교육실에서 간담회 진행

[편집자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8일 서울 서대문구 게임물관리위원회 수도권사무소에서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와 함께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모니터링을 직접 해보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5.8/뉴스1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8일 서울 서대문구 게임물관리위원회 수도권사무소에서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와 함께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모니터링을 직접 해보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5.8/뉴스1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게임물관리위원회(게임위)가 이용자 권익을 도모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확률형 아이템 등 이용자와 게임사 간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데 관련 민심을 청취하고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게임위는 오는 31일 오후 게임 이용자 관련 간담회를 비공개로 개최한다. 31일 오후 4시부터 게임위 수도권 사무소 교육실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게임 업계는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를 둘러싼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

일부 게임사가 그간 확률 정보를 조작해 왔다는 정황이 드러나며 문체부와 게임위가 단속에 나섰고, 공정거래위원회 또한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28일 정부는 '확률형 아이템 공략집'을 제작·배포하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용자들의 입장을 대변할 한게임이용자협회가 참석할 예정이다. 그간 게임사의 확률 조작에 엄정한 조사를 촉구해 온 YMCA와 학부모단체 등도 의견을 전달한다.

게임위 관계자는 "31일 관련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외부 공개 예정은 없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