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KB금융그룹, 12개국 현지 직원 초청 워크숍 개최

[편집자주]

KB금융그룹 양종희 회장(앞에서 두번째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KB금융지주 글로벌사업부문 부문장인 서영호 부사장(앞에서 두번째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워크숍에 참석한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B금융그룹
KB금융그룹 양종희 회장(앞에서 두번째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KB금융지주 글로벌사업부문 부문장인 서영호 부사장(앞에서 두번째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워크숍에 참석한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B금융그룹

KB금융그룹은 5월 26일부터 6월 1일까지 5개 계열사(KB국민은행, KB증권, KB손해보험, KB국민카드, KB캐피탈)의 12개국 직원 84명을 국내로 초청해 ‘글로벌 네트워크 직원 초청행사’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글로벌 네트워크 직원 초청행사’는 각 계열사의 글로벌 네트워크에서 근무하는 현지 직원들을 국내로 초청해 KB인으로서의 소속감과 자긍심을 키우고 KB의 핵심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매년 시행되고 있다.

올해는 인도네시아, 미얀마, 싱가포르 등 에서 직원들을 초청해 ‘그룹 글로벌 네트워크 워크숍’, ‘계열사 주최 간담회’,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고, 각 계열사의 ‘컴플라이언스’, ‘리스크 관리’ 같은 주요 분야에 대한 교육도 진행한다.

특히 28일 열린 ‘그룹 글로벌 네트워크 워크숍’에서는 ‘KB금융의 글로벌 부문 경영전략 및 경쟁력 제고 방안’, ‘디지털 대전환과 금융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 방안’, ‘직원들의 역량 강화 방안’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서 논의했다.

양종희 KB금융 회장은 “KB금융그룹이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었던 비결은 글로벌 네트워크에서 근무하는 직원 여러분들의 노고와 헌신 덕분”이라며 “KB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이끌어 갈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투자와 지원을 아낌없이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2024년 3월 말 기준 KB금융그룹은 총 14개국에 591개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직원 수는 2만4000여 명에 달한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