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영상] "푸바오 잘 지내" 中 해명에도 학대 의혹 증폭

[편집자주]



지난달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반환된 푸바오가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최근 중국 SNS ‘웨이보’에는 중국 자이언트판다보호연구센터에서 머물고 있는 푸바오의 모습이 유출됐다.

각종 영상과 사진이 공개되자 푸바오가 접객에 동원되고 이마에 구멍이 났으며 탈모 증상까지 나타났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그러자 판다센터 측은 공식 웨이보를 통해 외부인이 사육장에 들어가 푸바오를 만지거나 촬영하는 등 정황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반박 후에도 의혹이 제기되자 연구센터는 28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푸바오가 생활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센터 측은 푸바오가 현지에 잘 적응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이웃 판다인 빙청, 윈윈과도 친숙해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비공개 접객' 의혹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센터 측은 푸바오의 적응 상태가 점점 좋아지고 있어 6월엔 대중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