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브리지스톤골프 소속' 고진영-박현경, US여자오픈 동시 출격

[편집자주]

 두산 매치플레이 우승자 팀 브리지스톤 박현경의 아이언 샷. (석교상사 제공)
 두산 매치플레이 우승자 팀 브리지스톤 박현경의 아이언 샷. (석교상사 제공)

브리지스톤골프 소속으로 같은 아이언을 쓰는 고진영(29), 박현경(24)이 2024 US여자오픈에 출사표를 던졌다.

브리지스톤골프 용품 수입 총판 업체인 석교상사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US여자오픈에 참여하는 고진영과 박현경을 조명했다.

올해 US여자오픈은 30일부터 나흘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총상금은 작년보다 100만 달러 늘어난 1200만 달러(약 164억 원)다.

고진영은 메이저 대회 챔피언 출신 자격으로, 박현경은 4월3일 기준 세계 랭킹 75위 안에 들어 출전권을 얻었다.

석교상사 관계자는 "고진영과 박현경 모두 이시우 코치의 지도를 받는다. 특히 박현경이 두산 매치플레이의 우승 원동력으로 꼽은 '송곳 아이언 샷' 또한 닮았다"며 "실제로 두 선수는 모두 브리지스톤골프 소속으로 같은 아이언 '브리지스톤골프 221CB'를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US여자오픈에서 서로에게 힘이 되는 동료가 있다는 사실만으로 긍정적이다. 특히 박현경은 19일 끝난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우승한 만큼 더욱 큰 기대를 모은다"고 강조했다.

한편 US여자오픈은 박현경이 고등학교 3학년 시절이던 2018년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했던 대회다.

이후 6년을 거치는 동안 박현경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5승을 올리며 정상급 선수로 거듭 났다. 박현경은 6년 만에 다시 나서는 US여자오픈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쟁하며 더욱 성장하겠다는 각오다.

LPGA 통산 15승 경력의 고진영도 아직 US여자오픈에서는 트로피를 들어올린 적이 없어 이번 대회의 동기부여가 크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