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김여정 "대남 '오물풍선'은 성의의 선물…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

"대남 삐라 살포, 인민의 표현의 자유" 비꼬며 추가 살포 예고

[편집자주]

29일 북한이 살포한 대남 전단(삐라)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29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파평면에서 발견됐다. (독자제공)2024.05.29/뉴스1 © News1 양희문 기자
29일 북한이 살포한 대남 전단(삐라)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29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파평면에서 발견됐다. (독자제공)2024.05.29/뉴스1 © News1 양희문 기자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쪽으로 날려 보낸 '오물풍선'을 두고 "우리 인민의 표현의 자유"라며 "성의의 선물로 여기고 계속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고 비아냥댔다.

김 부부장은 2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담화에서 "대한민국에 대한 삐라 살포가 우리 인민의 표현의 자유에 해당되며 한국 국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으로서 이를 당장 제지시키는 데는 한계점이 있다. 대한민국 정부에 정중히 양해를 구하는 바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우리 정부가 대북 전단은 표현의 자유에 해당해 금지할 수 없다는 것을 비꼬면서 자신들의 '오물풍선'도 '인민의 표현의 자유'여서 막을 수 없다는 논리를 펼친 것이다.

김 부부장은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오물 풍선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한 데 대해서도 "풍선이 날아가는 방향에 따라서 '표현의 자유'와 '국제법'이 규정되는가"라며 "뻔뻔스러움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또 "(대북 전단으로) 우리 인민을 심히 우롱모독한 한국 것들은 당할 만큼 당해야 한다"라며 "그것이 얼마나 기분 더럽고 피곤한가를 체험하게 된다면 국경 지역에서의 살포 놀음을 놓고 표현의 자유라는 말을 감히 쉽게 입에 올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것들은 우리 인민이 살포하는 오물짝들을 진정어린 '성의의 선물'로 정히 여기고 계속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앞으로 한국 것들이 우리에게 살포하는 오물량의 몇십배로 건당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라고 추가 살포를 예고했다.

북한은 지난 28일 밤부터 쓰레기와 가축 분뇨가 담긴 대형 풍선을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합참에 따르면 전국에서 260여 개의 오물 풍선이 발견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