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국 고금리 장기화 우려, 국제유가 1% 하락

[편집자주]

미국 퍼미안 분지의 원유시추설비.©로이터=News1
미국 퍼미안 분지의 원유시추설비.©로이터=News1

거시 경제 데이터가 좋게 나오자 연준이 고금리를 장기간 유지할 것이란 우려로 국제유가는 1% 정도 하락하고 있다.

29일 오후 3시 40분 현재(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선물은 전거래일보다 0.95% 하락한 배럴당 79.0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도 1.02% 하락한 배럴당 83.3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미국 소비자신뢰지수는 노동시장에 대한 낙관론에 힘입어 5월에 예상외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고금리가 지속될 전망이다. 고금리는 경제 성장에 부담을 주고, 원유 수요를 감소시킨다.

미국의 휘발유 수요가 약한 것으로 드러난 것도 국제유가 하락에 한몫했다. 27일이 미국 현충일로 3일 연휴를 맞았지만 미국 휘발유 수요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제유가는 1% 내외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