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샌디에이고 김하성, 열흘 만에 시즌 7호 솔로포…팀은 1-9 대패(종합)

마이애미전 첫 타석서 좌완 브랙스턴 체인지업 공략

[편집자주]

30일 마이애미전에서 홈런을 추가한 김하성. © AFP=뉴스1
30일 마이애미전에서 홈런을 추가한 김하성. © AFP=뉴스1

메이저리거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열흘 만에 홈런을 쏘아 올렸다. 하지만 팀은 대패했다.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9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29일) 4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김하성은 이날 무안타 행진을 끊으면서 시즌 타율 0.214를 기록했다. OPS(출루율+장타율)는 0.693이 됐다.

김하성은 팀이 0-3으로 지고 있던 3회 선두타자로 나서 마이애미 선발 좌완 브랙스턴 개럿의 2구째 낮은 체인지업을 공략,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이로써 김하성은 지난 20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후 정확히 열흘 만이자 10경기 만에 시즌 7호 포를 기록했다.

그러나 다음 출루는 없었다. 1-3으로 뒤진 4회 2사 1루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7회 1사 1루에서도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이날 마이애미에 1-9로 대패했다. 김하성의 홈런 외에 점수를 뽑지 못했다.

선발로 나선 다르빗슈 유가 3이닝 3실점(2자책)으로 조기 강판됐고 구원투수 스티븐 콜렉도 1⅓이닝 3실점으로 무너지면서 8점 차로 패했다.

최근 3연승을 중단한 샌디에이고는 시즌 전적 30승29패를 기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