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내은행 BIS 자본비율 0.1%p 하락…"홍콩 ELS 배상 영향"

금감원 "모든 은행 규제 비율을 상회…안정적인 수준"

[편집자주]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국내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이 전 분기보다 소폭 감소했다. 홍콩 H지수 주가연계증권(ELS) 관련 손실 배상 영향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3월 말 은행지주사·은행 BIS기준 자본 비율이 15.57%로, 전 분기 말 대비 0.1%포인트(p) 하락했다고 30일 밝혔다.

보통주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은 각각 12.93%, 14.26%로 전 분기 말 대비 각각 0.08%p, 0.04%p 하락했다. 단순기본자본비율은 6.60%로 전 분기 말 대비 0.01%p 상승했다.

다만 금감원은 국내은행의 자본 비율은 규제 비율을 상회하는 등 양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총자본비율 기준으로 금융 체계상 중요한 은행(KB·신한·하나·농협·우리)과 씨티·SC제일은행·카카오뱅크 모두 15%를 상회하며 매우 안정적인 모습이었다.

보통주자본비율 기준으로는 씨티・카카오・SC가 14% 이상, 토스・KB・신한이 13% 이상으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올해 1분기부터 바젤Ⅲ를 적용하는 토스뱅크의 경우 개인신용대출 위험가중치 하락으로 자본 비율이 상승했다.

금감원은 "국내은행 자본 비율은 ELS 손실 배상 등으로 전 분기 말 대비 소폭 하락했다"면서도 "모든 은행이 규제 비율을 크게 상회하는 등 안정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고금리·고환율 지속 및 대내외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예상치 못한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손실 흡수능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은행이 충분한 자본 여력을 갖출 수 있도록 건전성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