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업부, 지역별 맞춤형 계통포화 해소 대책 추진…2027년 9.3GW 확보

호남·제주·동해안 계통포화 조기 해소…여유지역 발전사업 유도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전력망 혁신 전담반(TF) 회의'를 열고 출력제어 최소화를 위한 지역별 맞춤형 계통포화 해소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호남, 제주, 동해안 등에서 발생하는 계통포화 현상을 조기에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는 송·변전설비 투자계획을 대폭 확대해 추진하고 있으나 전력망 건설속도가 재생에너지 보급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재생에너지가 집중 보급된 특정지역에 발전설비가 추가 진입할 경우 계통 안정화를 위해 출력제어 상시화가 우려된다.

산업부는 계통 불안정으로 인한 출력제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핵심선로 조기건설을 추진한다. 또 호남-수도권 융통선로 건설기간을 1년 단축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국가기간 전력망 확충 특별법 제정 추진과 지자체의 조속한 인허가를 위한 지역별 전력계통 협의체도 운영할 계획이다.

전력망 신설·보강 등에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기존 전력망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

계통안정화 설비를 도입하거나 출력제어를 조건부로 우선적 접속을 허용하는 유연한 접속제도 도입 등을 추진한다. 2027년까지 최대 9.3GW의 여유용량을 확보해 후순위·신규사업자에게 배분할 계획이다.

또 한전은 ‘출력제어 최소화를 위한 계통관리변전소(출력제어율 3% 이상)’를 공개해 계통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지역으로 발전사업 신청을 유도할 예정이다.

이호현 산업부 에너지정책실장은 "계통포화 현상이 조기에 해소될 수 있도록 전력망 조기 건설과 함께, 계통 안정화를 위한 추가적인 설비 보강, 제도 마련 등을 추진해 재생에너지 보급·확산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며 "향후 지역별 전력계통 협의체 운영을 통해 맞춤형 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