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적수 없는' 덕수고, 7년 만에 황금사자기 제패…통산 7번째 우승

29일 대구상원고와 결승서 4-0 승리
타율 0.636 박준순, 대회 MVP 등극

[편집자주]

 덕수고가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했다. (SSG 랜더스 제공)
 덕수고가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했다. (SSG 랜더스 제공)

전통의 야구 명문 덕수고가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정상에 올랐다.

덕수고는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대구상원고를 상대해 4-0으로 이겼다.

2017년 이 대회 챔피언이었던 덕수고는 7년 만이자 통산 7번째로 황금사자기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반면 대구상원고는 1998년 이후 26년 만에 우승을 꿈꿨지만, 덕수고에 막혀 아쉽게 좌절됐다.

덕수고는 강력한 마운드로 대구상원고를 꽁꽁 묶었다.

선발로 나선 김태형이 4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정현우가 5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에서는 내야수 박준순이 멀티 히트, 2타점으로 승리에 큰 공을 세웠다.

결승전을 포함해 이번 대회 5경기에서 타율 0.636(11타수 7안타)을 기록한 박준순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