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국 10개 해수욕장 개장 기간 맞춰 이안류 안전 정보 제공

6월 1일 부산 해운대·송정 시작…해수욕장 관계자 전용 누리집 통해 실시간 제공
일반 국민은 누리집·모바일 앱 ‘안전해(海)’ 통해 이안류 지수 확인

[편집자주]

실시간 이안류 감시 서비스 운영 해수욕장 및 개장일(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여름철 해수욕장에서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전국 10개 해수욕장의 개장 기간에 맞춰 이안류 안전 정보를 제공한다.

이안류는 육지 쪽으로 밀려든 바닷물이 좁은 폭으로 다시 바다 쪽으로 빠르게 빠져나가는 현상으로, 해수욕장 안전사고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 있다.

해수부 국립해양조사원은 이안류 감시체계를 통해 이안류 발생 가능성을 사전에 안내하며 지자체 및 소방서 등과 함께 해수욕객 대피와 구조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6월 1일부터 부산 해운대·송정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6월 29일 대천·경포, 7월 1일 중문·속초·임랑, 7월 10일 망상, 7월 12일 낙산·고래불 해수욕장에 대한 이안류 안전 정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안류 안전 정보는 이안류 발생 가능성을 4단계로(관심·주의·경계·위험) 구분한 이안류 지수, 실시간 관측정보(조위, 파고, 파주기, 수온, 풍향, 풍속 등), CCTV 영상, 조석예보 등을 제공하며, 해수욕장 개장 기간(6∼8월) 동안 현장구조대 등 해수욕장 관계자에게 전용 누리집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된다. 이안류 발생 가능성이 클 경우 즉시 문자로 통보한다. 일반 국민은 누리집과 모바일 앱인 ‘안전해(海)’를 통해 이안류 지수를 확인할 수 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이안류는 얕은 곳에 있던 해수욕객을 순식간에 수심이 깊은 먼 바다로 이동시켜 인명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만큼, 관련 정보를 사전에 꼭 확인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기시길 바란다"며 "지자체 등과 함께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해수욕장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