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인간-AI 공존 시대의 생존 지침서"…"인간다움의 극대화가 답이다"

[신간] 'AGI 시대와 인간의 미래'

[편집자주]

AGI 시대와 인간의 미래(헤이북스 제공)
AGI 시대와 인간의 미래(헤이북스 제공)
인간과 AI가 공존하는 AGI 시대의 생존 지침서가 출간됐다. 저자는 지난 30여년간 자연언어처리, 텍스트마이닝, 정보검색 분야에서 250여 편의 논문을 쓰고 카이스트(KAIST) 등에서 연구와 교육에 매진한 전산학자 맹성현이다.

AGI는 범용인공지능, 즉 사람과 같거나 그 이상의 지능을 구현하는 AI를 말한다. 현재 오픈AI, 구글 딥마인드, 앤트로픽, 엔비디아가 모두 '인류 멸종 수준의 위협'으로 평가받는 이 기술에 '2028년에는 도달할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상태다.

저자는 "10년 후 우리의 삶은 어떻게 달라질까? 우리 일자리 생태계는 어떻게 바뀌어 있을까? MZ세대는 새로운 시대의 일자리에 어떻게 적응해야 할까? 현재의 교육 시스템과 문화를 따라간다면 미래 세대는 어떻게 될 것인가?"와 같은 실존적 질문들을 던지고 그 답을 모색한다.

그는 기본 전략으로 '지피지기'를 제안한다. 먼저 인간과 AI가 각각 가지고 있는 본성과 '지적 능력'의 차이를 이해하는 것(지피)이 출발이고, 챗GPT로 비롯되는 AI 기술의 지향점을 최대한 알아내야(지기)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인간의 본성과 능력을 보다 확실히 이해해서 인간과 AI가 공존하고 동시에 AGI 시대까지 함께 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저자는 "인간과 AI의 공통점과 차이를 명확히 인지하고 차별화해서 인간다움을 극대화하는 것이 앞으로 인간과 AI가 적절히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 AGI 시대와 인간의 미래/ 맹성현 글/ 헤이북스/ 2만 4000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