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통 3사 "PASS 모바일 신분증 가입자, 1000만명 돌파"

[편집자주]

PASS 모바일 신분증. (통신 3사 제공) 
PASS 모바일 신분증. (통신 3사 제공)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 LG유플러스(032640) 등 이동통신 3사는 PASS(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와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 가입자 수가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PASS는 2020년 6월 국내 최초로 애플리케이션에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제공했고 이후 2022년 11월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를 추가 제공하고 있다.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재발급 없이도 기존 실물 신분증을 PASS 앱에서 촬영하거나 정보를 입력해 사용할 수 있다.

주민센터, 공직선거 투표장, 국가자격시험장, 국내 항공 탑승수속 등 공공분야는 물론 편의점, 무인자판기, 영화관, 렌터카 등 민간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이달 20일부터 병의원 등 요양기관에서 신분증 확인이 의무화됨에 따라 PASS 모바일신분증을 실물 신분증 대신 제시하는 것도 가능하다.

본인 명의 유심이 탑재된 휴대전화 외에는 등록이 불가해 높은 보안·신뢰성을 확보했다는 게 이통 3사 설명이다.

활용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7월부터는 주요 대학병원의 업무 창구와 전국 병∙의원 무인 키오스크에서 PASS 모바일신분증 QR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에 맞춰 PASS 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추가 적용하는 방안도 행정안전부와 협의 중이다.

이통 3사는 "대리점의 번호이동 업무에 모바일 확인 서비스를 확대 적용하고 제주 지역 렌터카 예약 시 비대면으로 신분증 확인 서비스도 제공하겠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