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떨어지고 미끄러지고…공정위·소비자원,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보

작년 어린이 안전사고 2만2371건…전년比 3.4%↑
영아기는 '추락'…걸음마기·유아기는 '미끄러짐' 사고 잦아

[편집자주]

2019~2023년 발달단계별 주요 안전사고 유형(한국소비자원 제공). 2024.5.30/뉴스1
2019~2023년 발달단계별 주요 안전사고 유형(한국소비자원 제공). 2024.5.30/뉴스1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늘어나는 어린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어린이 안전사고는 총 2만2371건으로 전년(2만1624건) 대비 3.4%(729건) 증가했다.

이는 전체 안전사고 접수가 0.9%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약 4배 높은 수치다.

발달단계별 안전사고 건수는 인구 1000명당 △영아기(0세) 12.4건 △걸음마기(1~3세) 10.0건 △유아기(4~6세) 4.4건 △학령기(7~14세) 1.8건 순으로 많았다.

최근 5년간(2019년~2023년) 접수된 어린이 안전사고(37만4884건)의 유형을 발달단계별로 분석한 결과 영아기에는 ‘추락’사고가 62.4%(6772건)로 가장 많았다.

그 외 연령대에는 미끄러짐과 넘어짐 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걸음마기 28.4%(1만2052건) △유아기 34.9%(8173건) △학령기 35.3%(9407건) 등으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미끄러짐과 넘어짐 사고의 비율이 높아졌다.

고온 물질로 인한 화상 등의 안전사고도 2021년 354건 이후 매년 늘어 지난해 561건까지 증가(전년 대비 58.5%)했다.

발달단계별로는 걸음마기에 58.0%(1558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영아기 15.5%(415건) △학령기 14.2%(381건) △유아기 12.3%(330건) 순이었다.

화상 사고를 유발하는 주요 품목은 주방 가전이 38.7%(1040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이·미용 및 생활가전 12.6%(338건), 취사도구 10.6%(284건) 순이었다.

영아기·걸음마기의 경우 전기밥솥과 가열식 가습기 등에서 나오는 뜨거운 증기에 손을 덴 사례가 많았다. 유아기·학령기에는 접착제 분사기(글루건), 정수기, 컵라면 용기 내 뜨거운 물에 다치는 사례가 다수였다.

어린이 발달단계별 안전사고 주요 사례와 주의사항 등 어린이 안전사고 동향 분석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소비자24 홈페이지, 소비자원 홈페이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미끄럼방지 바닥재를 사용하고 침대 난간 등을 설치하면 안전사고를 상당히 예방할 수 있다"며 "전기밥솥, 가습기 등 뜨거운 증기가 나오는 제품은 아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커피포트, 머리인두(고데기) 등 고온의 제품은 아이가 당길 수 없도록 전선을 짧게 하고, 사용 후에는 즉시 정리해야 한다"며 "아이를 업고 음식을 조리하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